파워볼사다리 동행복권파워볼 파워사다리 안전놀이터 가족방

▲ 손흥민.[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고군분투했지만…”

토트넘 홋스퍼는 13일 오후 11시 15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1-1로 비겼다.파워사다리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놓쳤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손흥민의 패스를 해리 케인이 중거리 슛으로 마무리하며 골을 만들었다. 두 선수의 이번 시즌 리그 12번째 합작 골이었다.

하지만 이후 힘이 떨어졌다. 후반 들어선 오히려 주도권을 팰리스에 내줬다. 결국 후반 36분 제프 쉬럽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케인, 에릭 다이어 등이 위협적인 슛을 날렸지만 팰리스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의 선방쇼에 막혔다.

케인의 골을 돕기는 했지만 이날 전체적으로 손흥민의 존재감은 미미했다. 경기 후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줬다. 팀 내 가장 낮은 점수였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을 두고 “경기 초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패스를 받아 슛을 했고 케인의 골을 도왔다. 후반전 경기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공을 거의 잡지 못했다”고 낮은 점수를 준 이유를 설명했다.

골을 넣은 케인은 팀 내 가장 높은 7점을 줬다. “손흥민과 올 시즌 리그 12번째 합작 골을 만들었다. 컵대회 포함하면 13골이다. 프리미어리그 통산으로 보면 손흥민과 32골을 만들었다. 디디에 드록바-프랭크 램파드의 1위 기록(36골)에 4골 차로 다가섰다. 후반엔 날카로운 헤딩슛을 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고 이날 경기력을 설명했다.

또 다른 영국 매체인 ‘스카이 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줬다. 케인은 7점이었다.

펠리스 골키퍼 과이타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점을 받았다. 동시에 ‘스카이 스포츠’가 뽑은 맨오브더매치(Man of the match)에도 선정됐다. 과이타는 이날 케인, 에릭 다이어, 탕기 은돔벨레 등 토트넘 선수들의 유효슈팅을 여러 차례 막아내며 팀의 승점 1점 획득에 가장 큰 기여를 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영상] 손흥민, 아스널전 원더골

[댓글] 손흥민은 월클인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제 무리뉴 감독(왼쪽).[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동점을 허용하자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의 표정은 빠르게 굳어졌다.

토트넘 홋스퍼는 13일 오후 11시 15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1-1로 비겼다.파워사다리

리그 1위를 굳힐 기회였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리버풀과 승점이 24점으로 같았고 득실차에서 앞서며 리그 1위에 올라있었다.

상대도 약체인 팰리스였다. 팰리스는 리그 13위로 공격과 수비 모두 리그 중간에 위치한 팀이었다. 객관적인 전력과 최근 토트넘 기세를 본다면 승리가 어렵지 않았다. 하지만 토트넘은 승점 1점 획득에 그치며 리버풀과 격차를 벌릴 기회를 놓쳤다.

경기 초반은 좋았다. 탕기 은돔벨레와 해리 케인이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어냈다. 팰리스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충분히 골이 될 수 있는 유효슈팅이었다.

전반 22분엔 선제골이 터졌다. 손흥민의 짧은 패스를 받은 케인이 중거리 슛으로 골을 완성했다. 어려운 슛을 다 막아낸 과이타도 이 슛만큼은 어쩔 수 없었다. 역동작에 걸리며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이후 분위기는 급격히 팰리스 쪽으로 넘어갔다. 토트넘의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고 우세하던 볼 점유율도 조금씩 낮아졌다. 지고 있는 팰리스가 공격 주도권을 쥐고 토트넘 수비를 흔들었다. 토트넘은 막기 급급했다.

그리고 결국 후반 36분 제프 쉬럽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에베레치 에제가 찬 프리킥이 골키퍼 위고 요리스 손 맞고 나오자 쉬럽이 바로 밀어 넣어 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델레 알리를 넣는 등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후반 막판엔 에릭 다이어, 케인의 날카로운 슛이 있었지만 과이타의 묘기에 가까운 선방에 막혔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크게 아쉬워했다. 후반전 팰리스의 파상공세를 예측했기 때문이다. 선수들에게도 이 같은 경고를 했지만 안 좋은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축구와 프리미어리그에 대한 경험이 많다. 선수들에게 팰리스전에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말했는데, 실제 그 일이 일어났다”라며 “매경기 이기기 위해선 우리가 잘하거나 상대가 못해야 한다. 오늘(13일)은 이 두 가지가 다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영상] 손흥민, 아스널전 원더골

[댓글] 손흥민은 월클인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어디가 아직 경기 시작 안 했어”.

토트넘은 13일 오후 영국 런던 셀허스트파크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20-2021시즌 잉글리쉬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FX마진거래

이날 무승부 승점 1을 추가한 토트넘은 7승 4무 1패(승점 25)에 머물렀으나 리버풀 역시 풀럼 원정서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선두를 지켰다.

토트넘은 전반 23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기가 막힌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공격을 퍼부었으나 상대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에 들어와서 토트넘은 상대에게 일방적인 공세를 허용했다. 결국 후반 35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제프리 슐룹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에 만족해야만 했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아쉬운 경기였으나 경기 시작 당시 코믹스러운 장면이 있었다. 바로 크리스티안 벤테케가 ‘BLM’ 세리머니를 잊어 생긴 해프닝.

영국 ‘기브미 스포츠’는 “벤테케는 경기 시작 전 BLM 세리머니를 하는 것에 아직 익숙해지지 않았다”면서 “그는 BLM 세리머니를 해야 될 타이밍에 경기가 시작한지 알고 돌파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도 당황해서 벤테케의 돌파를 막으려고 했다. 두 선수는 곧 자신의 신수를 깨닫고 즉시 무릎을 꿇었다. 특히 벤테케는 상대편 진영에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mcadoo@osen.co.kr

[사진] 기브미 스포츠 캡쳐.

기사제공 OSEN

[풋볼리스트] 유현태 기자= 손흥민이 2경기 연속 최우수 선수(King of the Match, 킹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개별 선수들의 활약상을 고려하면 조금 의아한 결과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크리스탈팰리스와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1도움을 올리며 풀타임 활약했다. 전반 23분 해리 케인과 손흥민은 득점을 합작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득점했다.

후반전엔 팰리스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팰리스는 공격적으로 나섰고 후반 36분 제프리 슐럽이 동점 골을 넣었다. 

또한 골키퍼 비센테 과이타 역시 엄청난 선방을 펼쳤다. 전반 18분 탕귀 은돔벨레의 슈팅, 전반 20분 케인의 헤딩 슛, 전반 33분 은돔벨레의 슛을 모두 막았다. 후반에는 득점과 다름 없는 기회를 막았다. 후반 41분 오리에의 강력한 크로스를 골문으로 돌려놓은 케인의 헤딩을 반사적으로 막았다. 후반 추가 시간 에릭 다이어의 프리킥까지 막으면서 팰리스에 승점 1점을 안겼다. 케인에게 실점하는 장면에서 무회전 슈팅에 실수를 저지르긴 했지만 대단한 활약이었다.

경기 뒤 발표된 ‘최우수선수엔 손흥민이 선정됐다. 1만 8752명이 투표한 가운데 무려 39%의 지지를 받았다. 선방쇼를 펼친 과이타는 27.8%, 득점한 케인은 27.2% 지지를 받았다.

손흥민은 키패스 2번에 1도움을 기록하긴 했지만 유효 슈팅은 없었다. 드리블 돌파도 1번뿐이었다. 최고의 활약을 펼친 날이라고 보긴 어려웠다. 손흥민은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의 평가에서 양 팀을 통틀어 6번째로 높은 6.9점을 받았다. 케인은 7.9점으로 최고 평점을 받았으며, 과이타는 실점으로 연결된 실수가 반영됐음에도 6.9점으로 손흥민과 같은 점수를 받았다.

이는 ‘킹 오브 더 매치’ 선정 방식 때문으로 볼 수 있다. 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으로 팬들이 직접 투표하는 방식이다. 활약상과 관계 없이 손흥민의 높아진 인기가 반영된 투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손흥민은 11라운드에서 아스널을 맞아 환상적인 감아차기 득점을 터뜨렸다. 케인의 득점까지 도우면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압도적인 활약상을 바탕으로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바 있다.

사진=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기사제공 풋볼리스트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손흥민(토트넘)이 경기 전 ‘깜짝 실수’를 저질렀다.

‘손샤인’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에 선발 출전, 풀타임 활약했다. 토트넘은 1대1로 비겼다.

왼쪽 날개로 나선 손흥민은 평소 보다는 그렇게 두드러진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유효 슈팅을 한개도 때리지 못하며, 토트넘 커리어 100호골 고지(현재 98골)에 실패했다. 하지만 필요한 순간, 행운의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전반 23분 해리 케인에게 패스를 보냈고, 케인은 강력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시즌 7번째 도움이자 리그 4호 도움. 시즌 20번째 공격 포인트이자 케인과 함께 만들어낸 리그 12번째 합작골이었다.

손흥민은 이같은 활약으로 경기 종료 후 크리스탈 팰리스전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혔다. 39%의 지지를 받은 손흥민은 엄청난 선방쇼를 보여준 비센테 과이타(크리스탈 팰리스·27.8%), 케인(27.2%)을 큰 수치로 따돌리며 두 경기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현지 평가도 준수했다. 유럽축구전문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내 세 번째로 높은 평점인 7.0점을 부여했다. 선제골을 넣은 해리 케인이 7.9점으로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시소코가 7.1점으로 케인의 뒤를 이었다.

경기 전 재밌는 상황이 있었다. 올 시즌 EPL은 경기 전 ‘BLACK LIVES MATTER’ 캠페인의 일환으로 출전 선수들이 무릎을 꿇는다. 하지만 크리스티안 벤테케와 손흥민은 이를 깜빡 잊었다. 주심이 킥오프 시그널을 주자 벤테케가 뛰어들었고, 손흥민이 이를 쫓아갔다. 다른 선수들이 모두 무릎을 꿇고 있는 가운데 한 머쓱한 실수였다. 상황을 파악한 이 둘은 곧바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